돌무지돌덧널무덤

돌무지돌덧널무덤

[ 積石石槨墓(적석석곽묘) ]

요약 지면 위에 돌을 쌓아 내부를 일반 돌덧널무덤[석곽묘(石槨墓)]과 같은 형태로 만들고 그 위에 돌무지를 덮은 무덤.

무덤 내부의 돌덧널은 직사각형이고 네 벽은 포갠 돌을 쌓아 구축하였는데, 좌우의 긴 벽은 위로 올라가면서 안쪽으로 기울게 쌓고 그 위에 커다란 판석을 덮은 형식이다. 일반적으로 돌무지돌덧널무덤의 가장 큰 특징으로 지면 위에 돌덧널이 축조된다는 점을 든다. 이때 돌덧널의 바깥면이 일반 돌덧널무덤처럼 의지할 벽이 없기 때문에, 돌을 쌓은 돌무지 부분의 폭이 넓어지면서 곡면을 이룬다. 돌무지돌덧널무덤은 매장 주체부로 돌덧널을 조성하고, 그것을 중심으로 돌무지로 봉분을 조성한다. 고구려 돌무지무덤 가운데 돌덧널을 매장시설로 채용한 것이 많지만, 돌무지로 분구를 조성하고 내부에 돌덧널을 조성하는 방식이라는 점에서 돌무지돌덧널무덤의 범주에서는 제외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돌무지돌덧널무덤은 대구 구암동 고분군의 발굴을 통해 알려졌는데, 무덤 내부는 한 분구 내에 적어도 2기 이상의 주체 시설이 들어가는 여러널식[다곽식(多槨式)]의 구조를 이룬다. 세부적으로는 본분(本墳) 내에 으뜸덧널[주곽(主槨)]·딸린덧널[부곽(副槨)]의 시설이 마련되고, 나중에 북쪽에 으뜸덧널·딸린덧널이 추가된 형식이다. 돌덧널은 서너 장의 대형 판석으로 덮었으며, 덮개돌을 놓은 뒤 나머지 한벽을 쌓은 앞트기식[횡구식(橫口式)]이 일반적이다. 분구(墳丘)는 처음 축조한 뒤에 다른 주체시설이 추가될 때마다 그 위에 다시 대형의 분구를 만드는 방법을 사용해 표형분(瓢形墳)과 같은 모습을 띤다. 이와 비슷한 무덤은 칠곡 다부리 고분군, 안동 수곡동 고분군에서도 확인된다.

돌무지돌덧널무덤은 매장 주체부를 중심으로 돌무지를 조성하는 방식이나, 표형분의 형태 등은 경주 지역을 중심으로 확인되는 신라 돌무지덧널무덤과 유사하지만, 매장 주체부를 돌덧널로 조성했다는 점에서 큰 차이를 보인다. 이와 같은 무덤은 현재 낙동강 유역, 특히 경주를 중심으로 한 신라의 서북 방면을 중심으로만 제한적으로 확인되는데, 현지에서 선호되어 온 돌덧널의 전통 위에 신라 돌무지덧널무덤의 특징을 부분적으로 채용한 것으로 이해된다. 축조 연대는 5~6세기 무렵으로 추정하고 있다.

카테고리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