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게 1-0 승리한 대한민국, 압도적인 축구 선보이며 손흥민-이강인 돋보였다 > 기타 스포츠

중국에게 1-0 승리한 대한민국, 압도적인 축구 선보이며 손흥민-이강인 돋보였다

작성자 이름으로 검색 작성일 2024-06-12 08:30 댓글 0건
    게시물 수정 , 삭제는 로그인 필요


중국에게 1-0 승리한 대한민국, 압도적인 축구 선보이며 손흥민-이강인 돋보였다 -cboard
ⓒ 뉴시스

지난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6차전, 중국과 경기가 시작한 가운데 대한민국은 당연 중국에게 1-0 승리를 거뒀다.

 

해당 경기가 펼쳐지기 전 한국 U-19 대표팀이 중국에게 패배했다는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지며 한국 축구 팬들을 불안에 빠트린 가운데 다행히 월드컵을 앞둔 예선전에서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들은 중국을 무찔렀다.

 

후반 16분 이강인의 가볍고 침착한 슈팅으로 리드를 점할 수 있던 한국 국가대표, 이들은 계속해서 중국을 압박하고 위협해 조별 1위를 차지했고 자연스레 3차 예선 조 추첨에서 1번 포트를 얻어 아시아 강팀인 일본과 이란을 피할 수 있게 되었다.

 

한국의 북중미 월드컵 본선 진출은 순조롭게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중국 역시 태국과 치열한 스코어 싸움에 승리하며 3차 예선 진출에 성공하게 된다.

 

C조 2위인 중국, 그리고 3위인 태국, 두 국가는 승점, 득실차 모두 동일했지만 중국이 태국전에서 1승 1무를 기록해 2위는 중국의 차지가 되어버렸다.

 

한국과 중국의 경기는 말 그대로 반코트 경기였다. 점유율에서 한국은 80%를 기록했고 전체 슈팅 11번, 유효 슈팅 6번을 기록했다.

 

반면 중국은 전체 슈팅 2번, 유효 슈팅은 단 1개도 기록하지 못했고 사실상 중국은 한국의 공격을 막고 걷어내는 모습을 보여줬을 뿐 이들의 공격력은 예상대로 기대 이하였다.

 

경기 전부터 이들이 수비 축구를 시도할 것이라고 예상되고 있었지만 승점 1점을 목표로 한국전을 준비했을 가능성이 높았다.

 

하지만 공격 없던 수비에는 한계가 명확했고 무엇보다 한국 선수들은 창의적인 플레이로 중국의 페널티 박스 안까지 침투하며 기회를 만들어 더 많은 득점을 기대할 수 있었다.

 

중국은 1개의 코너킥, 총 패스 횟수만 110회를 기록했고 10번의 파울, 옐로우 카드 4장을 받으며 사실상 폭력에 가까운 축구를 선보이고 있었다.

 

공이 아닌 선수를 노리고 파울을 범하는 중국의 모습을 여러차례 볼 수 있었고 이들의 자랑인 우 레이는 교체 출전으로 모습을 비췄지만 그는 4번의 볼 터치, 1번의 태클 2번의 걷어내기를 보이며 공격수보다 수비수에 가까운 개인 기록을 자랑했다.

 

한국은 이번 경기를 통해 중국전 연승을 계속해서 진행할 수 있엇으며 2017년 러시아 월드컵 예선 3차전에서 중국에게 1-0 패배 이후 단 1번도 패배를 하지 않았다.

 

중국에게 한국 축구는 여전히 위협적인 존재라는 것을 알린 경기였으며 중국은 다음 예선전에서 승리해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할지 의문이었다.

 


추천0 비추천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