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증촌리 석조여래좌상

상주 증촌리 석조여래좌상

[ Stone Seated Buddha in Jeungchon-ri, Sangju , 尙州 曾村里 石造如來坐像 ]

요약 경상북도 상주시 함창읍 증촌리 용화사에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화강석 석불좌상. 1963년 1월 21일 보물로 지정되었다.
상주 증촌리 석조여래좌상

상주 증촌리 석조여래좌상

지정종목 보물
지정일 1963년 1월 21일
소재지 경북 상주시 함창읍 증촌2길 10-13 (증촌리)
시대 통일신라
종류/분류 유물 / 불교조각 / 석조 / 불상
크기 불상 높이 1.68m, 대좌 높이 0.95m

1963년 1월 21일 보물로 지정되었다. 불상 높이 1.68m, 대좌 높이 0.95m이다.

소발(素髮)의 머리에는 육계(肉髻)가 없어져서 위가 평평하고 얼굴은 직사각형이다. 눈·코·입은 생기가 없고 턱은 비만하며 이전 시기에 제작된 것과는 달리 얼굴에 힘이 없다. 목은 시멘트로 이어져 있고 얼굴 전체가 마멸되었다. 어깨는 반듯하고 가슴은 유난히 불룩하며, 손과 발의 처리도 둔화한 느낌을 준다. 오른손은 촉지인(觸地印)을 하고 왼손은 약합(藥盒)을 들고 있으며, 팔은 직선으로 꺾고 있다. 어깨에 걸친 법의(法衣)의 주름은 얇고 간략하다. 배면(背面)에는 광배(光背)를 꽂았던 구멍만 있고 광배는 없다.

대좌는 8세기 중엽부터 등장한 전형적인 8각대좌이며 대석(臺石)을 낮게 하여 평면감을 강조하였다. 상대(上臺)는 겹잎 연화무늬 16엽이 조각되었으며 꽃잎 안에는 화려한 꽃무늬가 그려졌다. 중대는 8각이고 모서리마다 기둥을 표현하고 있으며, 하대는 복련(覆蓮:꽃부리가 아래로 향한 연꽃)의 복판(複瓣) 연꽃무늬 24엽이 표현되 었다.

참조항목

불상, 석불, 함창읍

역참조항목

용화사

카테고리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