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

군사

[ 軍師 ]

요약 신라시대에 유력한 지방의 실력자에게 주어진 관직.

7세기 초에 고구려·백제와의 항쟁이 치열해지자 지방민을 중심으로 하는 군단을 조직하면서 설치된 것으로 추측된다. 관등(官等)은 외위(外位) 제2등인 술간(述干)과 제3등인 고간(高干)으로 촌주(村主)와 함께 지방 최고의 관등이다.

그 기능 및 성격은 촌주가 지방의 행정을 담당한 직책이었다면, 군사는 군단(軍團)에 편성되어 전투에 참여하는 직책으로 이해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구분이 뚜렷한 것은 아니고, 때로는 촌주가 군사를 겸임한다는 견해도 있다. 지방제도가 정비되면서 촌주 중 군단조직으로 편성된 자를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서 분화한 가군사(假軍師)라는 직명도 있다.

참조항목

관직

카테고리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