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이 너무 한심해 죽겠어요. > 익명 게시판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익명 게시판

형이 너무 한심해 죽겠어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작성일 2022-09-22 14:59 댓글 3건
    게시물 수정 , 삭제는 로그인 필요

본문

안녕하세요. 고등학교 조기 졸업 후 대학 조기 입학을 앞두고 있는 18살 학생입니다. 저는 위로 3살 터울인 친형이 있는데요 참고 참다가 형이 너무 한심해서 어떤식으로 형에게 조언을 해야 형이 정신을 차릴지 여쭤보려 글을 작성합니다. 

 

우선 저희 형 이야기를 들려드리자면, 현재 20살때 대학교 1학년 1학기를 다니다가 휴학하고 (군대, 사업 여러가지 이유 등) 아직까지도 복학하지 않고 집에서 핸드폰만 보는 백수입니다.. 형이 처음부터 이랬던건 아니였어요 중학교때는 곧잘 공부하는 모범생이였고, 영재원까지 나올정도로 명석했거든요 근데 언제부터였는지는 몰라도 형이 좀 게을러지고 입으로만 인생을 사는거같아서요.. 

 

지방사립대를 비하하려는 의도는 없지만 제가 지방에 살고 형이 고등학생때는 공부를 잘했던편은 아니였어서 형도 그냥저냥 지방사립대 4년제에 입학을 했습니다. 아무래도 인지도가 있는 대학도 아니고 대학에서 잘하면 문제는 없지만 대학 입학과 동시에사업이랑 코인같은거로 돈을 벌겠다 하더니 대학은 의미 없다고 1학기만 다니고 휴학한 상태고 아직까진 뭐 차린 회사나 그런거도 없고 돈을 그렇게 많이 벌었는지도 모르겠고요… 그냥 학원갔다가 하루종일 공부하고 집에 오면 형은 탱자탱자 게임이랑 핸드폰만 보는데 형이 처음에 가족한테 휴학하면서 말했던 포부랑 계획의 결과가 이건가 싶기도해서 한심하더라고요…

 

가끔 가족끼리 얘기도 나누잖아요? 제가 공부는 그렇게 잘하는편은 아니여도 대학 조기입학 할만큼 평균은 하는편인데도 불구하고 형이 틈만나면 공부 훈수를 두는거도 불편하고요.. 본인은 비문학 20분안에 다풀어도 만점이다 수능 별거없다 이러는데 그렇게 입으로는 곧잘하는 엘리트면서 행동으로는 못하는지 궁금하기도 하고요 ..

 

그렇다고 밖에나가서 알바도 하고 여러 친구도 만나면서 인맥이라도 쌓으면 그나마 다행인데 알바도 안하고 친구 만나는거도 아니고 집에서 핸드폰만 보고 게임만 하는거 보면 그냥 한숨밖에 안나오더라고요 그래도 여자친구는 있어서 가끔 여자친구 만나러가는거 빼면요

 

입으로는 항상 돈 많이벌거다, 코인주식으로 나중에 성공할거다 하는데 말과는 모순되게 항상 탱자탱자 놀기면 하는 저희형 어떻게하면 좋을까요..?

 

꼴에 형이라고 형 면전앞에 대고 이렇게는 얘기는 못하겠어서 너무 답답하고 그래서 여기에라도 올려봐요….

댓글목록

익명

profile_image 익명 작성일 -

동생이 어떻게 할수없다, 부모님도 어떻게 할수없다고 밖에...

익명

profile_image 익명 작성일 -

가족이라도 쉽지 않을꺼에요. 자기스스로 깨닫게 하는게 가장좋은데 우선 집 밖으로 인도하는게 중요하겠죠.. 그리고 나름 고민하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아니면 상처가 있거나요.. 질타는 귀에 들어오지 않지만 의외로 옆에서 관심과 응원은 도움이 되요. 아 그리고 이게 참 쉽지 않은데 태도에서 은근 보여요,, 동생이 자기를 어떻게 생각하는구나,, 그래서 더 나 뭐 있다 티내는 걸 수도 있어요.. 어렵겠지만 형 대우 해보세요.

익명

profile_image 익명 작성일 -

이미 정신이 썩었네요
싫은 소리 해봐야 동샹만 더 싫어질테니
조용히 용돈이라도 주면서 한마디 해주거나
형보다 좋은 직장 들어가거나
돈 많이 벌어서 보여주면 될것같아요 ㅋㅋ